톡톡한스푼

 

 

 인터넷방송 아프리카TV BJ 철구가 이번에는 고(故) 박지선을 비하해 큰 비난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제 철구의 가족까지 이를 알게 되었습니다.  

지난 3일 본인의 인터넷 방송에서 철구는 참여자가 “홍록기 같다”는 말을하자 바로 “박지선은 꺼지세요”라고 답했는데 이를 누리꾼들은 고인을 비하했다며 격렬하게 비난을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시작된 비난은 더욱 심해졌는데 이렇게 상황이 걷잡을 수 없이 심각해지자 철구는 “박지선을 얘기한 것 아니다. 박미선 얘기한 거다”라고 변명을 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이를 들은 개그우먼 박미선이 크게 분노하며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이야기하시죠” 밝혀 철구의 철없는 행동을 크게 꾸짖기도 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박미선 씨 뒤를 이어 홍록기 씨도 뿔난 심경을 그대로 드러내며  "아침부터 부재중 전화가 엄청 와 있길래 뭔가 했더니, 철구? 뭔데 이건 또"라며 본인이 언급된데에 대해 불쾌함을 표시하기도 했습니다. 

 

 


이렇듯 비난이 점점 심해지자 철구는  "내가 너무 생각 없이 말했다. 박지선을 말한 것 아니다."라고 밝히며 사과를 했습니다. 

 

 

그러나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는데 유튜브에서 채널 ‘철구 엄마’를 운영 중인 철구의 모친은 최근 올린 영상에 많은 시청자들이  “아들 교육 똑바로 시키세요”, “아들 혀가 참 길다”, “원래 아들이 잘못하면 부모가 욕먹는 게 맞는 거다”라며 댓글을 달기도. 


그러자 철구의 모친은 “철구가 또 뭘 잘못했군요. 미안합니다”라고 언급했으나 그 다음으로 “내가 욕 먹을게요. 대신 욕하는 분들은 지금껏 살면서 실수 안 하고 살았는지 한 번쯤 친한 지인들에게 물어보는 기회도 가졌으면 좋겠다”고 하며 실수에 대해 관용을 베푸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홍록기 소속사 측 관계자는 "해당 트위터는 홍록기가 직접 운영하는 계정이 아니다"며 "발언 역시 조작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뒤 이어 "연예인 사칭 계정이 많아 피해를 보는 건 사실"이라면서 "현재 관련해 대응할 예정은 없다. 추후 관련해 조치를 취하게 되면 알릴 것"이라고 덧붙이며 향후 대응이 있을 수도 있음을 언급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