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한스푼

 

 

갓세븐 영재가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였지만 여전히 신중해야 된다는 의견도 있어 논란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현재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21일 "정확한 사실 관계를 빨리 파악해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으나 네티즌들은 과거 영재의 행적을 조사하며 여러가지 사실들을 찾아내고 있습니다. 

 

 

앞서 20일 가해를 당했다며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영재 학교 폭력을 주장한 작성자는 '아이돌 학폭 가해자 공개합니다'란 제목의 글에서 "갓세븐 영재는 학폭 하는 사람이다. 목포기계공업고등학교 영재랑 저랑 2, 3학년 같은 반이었고 이유 없이 때리고 폭력, 금품갈취, 내 물건을 빼앗기도 했다. 돈 빌렸는데 갚지 않고 '빵셔틀'을 시켰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사실 영재 학폭글을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영재와 혈우병에 걸린 같은 반 학우에 관한 폭로글이 올라온 적이 있습니다.


글을 쓴 작성자는 영재가 혈우병에 걸렸던 학우를 때린 적이 있다고 밝혔는데 "우리학교에 약간 혈우병이 있는 애가 있다. 한번 피가 나면 1시간이 지나야 피가 멈출정도로...덩치도 작고 키도 작은 이 친구가 어느날 영재의 심기를 건드린 것. 만만하니까 뺨친다음에 책으로 머리를 때리.." 라고 언급했습니다. 

 

 

한편 여전히 영재의 인성에 대해 많은 이들이 긍정적으로 답을 하기도 하고 있습니다. "최영재 겁나 착하다","라디오 끝나면 맨 마지막에 나가면서 물병 다 치우고 간다" 등 여러 미담을 전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는데 소속사의 공식 입장이 나오기 전까지 많은 설왕설래가 있을 걸로 추정됩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