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한스푼

 

 

가요계의 코로나 확산이 점입가경이 되고 있습니다. 

오늘 코로나 확진이 되었다고 알려진 가수 청하가 최근 그룹 구구단 멤버 강미나의 생일파티에 참석했었다라고 알려지며 청하에서 시작된 코로나가 강미나의 생일파티에 참석했던 모든 사람들로 확산되고 있는 모양새가 되고 있습니다. 

 

 


7일 강미나의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이하 젤리피쉬)는 "미나 양이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이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으며, 현재는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 격리 중"이라고 밝혔으며 "앞으로도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해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이날 국내의 한 미디어사는 4일 이었던 강미나의 생일파티에 대해 언급하며 "최근 강미나의 생일파티가 진행됐고 이 자리에 청하도 참석했다"고 보도해 가요계발 코로나 확산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현재 청하와 강미나는 생일파티 명단에 대해 밝히지 않고 있으나 현재 검사받고 있는 아이돌을 보면 정채연, 청하, 유연정 등으로 과거 아이오아이로 활동했던 멤버들입니다. 이를 보고 일각에서는 아이오아이 출신 멤버들은 최소한 다 검사를 해봐야 되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각 소속사들은 현재 청하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동선이 겹친 접촉자들에 대해 바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