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한스푼

 

 

힙합 경연 프로그램 ‘고등래퍼’와 ‘쇼 미 더 머니’ 등에 출연해 큰 인기를 끌어온 래퍼 불리 다 바스타드(본명 윤병호‧20)가 자신의 sns에 마약 투약 사실을 고백했습니다. 


13일 래퍼 윤병호로 추정되는 인물이 인스타그램에 쓴 장문의 글 그리고 증거사진 한장에는 그가 어렸을 때부터 어떻게 살아왔는지, 어떤 고통을 겪었는지가 잘 설명되어 있었습니다.

 

 

그는 글에서 “2013년도에 기침약 성분의 코데인이라는 아편 계열 마약류부터 대마초와 스파이스 등 중학생 때부터 약물 중독이 심했다”며 특히 고등래퍼 참여이후 더 심해졌다고 고백하며 “이후 엘에스디와 엑스터시, 코카인, 케타민 등등 갑자기 얻게 된 유명세는 혼란스러웠고 구할 수 있는 약물이란 약물들을 다 구해 필로폰과 헤로인, 펜타닐 등 너무 많은 마약을 하면서 주변 사람들과 가족들에게 마저 찢어지는 상처를 주게 됐다”고 밝히며 자신의 마약투약이 중학교때부터 시작되었다고 고백했습니다. 

 

실제로 과거 윤병호는 방송에서 중학교때 트라우마가 심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는데 이는 당시 그가 겪었던 일들 때문. 그는 중학교 시절 자신에게 좋은 순간은 없었다고 고백하며, 심지어 "가족이 날 힘들게 한다. 음악 같지 않은 음악 때려치우라고"라고 말하며 상처받은 기억이 컸다고 고백했습니다. 

 

 


특히 눈물을 흘리며 고백한것은 윤병호의 학교 친구들이 했던 발언. 그는 당시 학교 동창들로부터 학폭을 당했으며 심한 놀림을 당했다고 고백, "학교 동급생들이 나를 힘들게 한다. 정신병자 취급한다"고 밝혔습니다. 

 

 

<관련무, 중학교 학폭의 현실>

그러나 이후에는 마약을 끊기 위한 노력을 했는데 “팔로 형과 같이했었던 갱생이란 프로그램 이후로 마약들을 끊으며 끔찍한 통증과 금단증상을 겪었지만 제일 괴로웠던 건 제 잘못에 대한 죄책감을 마주하는 게 너무 고통스러웠다”며 마약을 끊기 위해 했던 노력 그리고 끊으면서 그간 살아왔던 삶을 마주하는게 힘들었음을 고백했습니다. 

한편 윤병호는 고등래퍼로 인기를 얻은 후 불리 다 바스타드라는 이름으로 활동해온 래퍼입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