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한스푼

 

 

잡지사 에디터 겸 스타일리스트인 A씨가 연예인에게 제대로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해 큰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현재 '갑질' 연예인이 레드벨벳 아이린과 슬기다라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21일 A씨는 SNS에 "내가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며 "만나기도 전에 전해들은 이야기만으로도 마음의 준비를 해야 했는데 오늘 그 주인공이 쏜 전기침에 쏘여 말을 잃었다"고 적으며 전기침 만큼 고통스러웠던 당시 상황을 언급했습니다.  

 

 

특히 그녀는 글에서 "15년을 이 바닥에서 별의별 인간들을 경험하고는 인생사에 무릎을 꿇었다고 생각했고 이제 거진 내려놓았다 생각했는데 아니었다."라고 밝혀 그녀가 최소 15년은 연예인들과 함께 일한 경험이 있는 어느 정도 위치의 에디터 겸 스타일리스트임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특히 이번에 더 안타까운 것은 연예인이 보였다는 태도. 그녀는 이 연예인이 당시 보인 태도에 대해 "완벽히 인사는 생략, 의자에 앉아 서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 나한테 그러는 건지 그 방에 있던 모두에게 그러는 건지 모를 정도로 흥분 상태였다. "며 당시 연예인이 무려 15년이 넘게 일을 해온 당사자에게 보인 태도가 너무 불쾌했음을 언급했습니다.

 

 


에디터 A씨를 더 화나게 한건 이런 상황이 처음이 아니라는 것. A씨는 "어쨌든 오늘의 대상은 나였다. 다른 사람들도 이 꼴을 다 당했다는 거지? 당한다는 거지? "라고 언급하며 자신외에도 그동안 다른 많은 스태프들이 갑질에 놀아났다고 언급하며 분노가 심함을 은연중에 표출하였습니다. 


현재 에디터는 이번 사건을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고 밝혔는데 그는 글에서 “앞으로 내가 할 수 있는 걸 모든 에너지를 동원해서 그리고 내 두뇌를 영리하고 영악하게 굴려볼 생각”며 자신의 에디터 경험과 모든 것을 이용해 사실을 폭로할 것임을 공표했습니다. 

 

 

현재 이 글 밑에 있는 해시태그 #psycho #monster 때문에 이번 갑질 파문 연예인이 탑걸그룹인 ‘레드벨벳’ 멤버라고 추정되고 있으며 특히 레드벨벳 유닛인 아이린&슬기가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