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한스푼

 

 

일명 '스타일리스트 갑질' 폭로가 이슈가 되면서 이들이 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과 슬기라는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과거 SM의 규현이 아이린의 성격에 대해 언급한 부분이 덩달아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21일 A씨는 SNS에 "내가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며 "만나기도 전에 전해들은 이야기만으로도 마음의 준비를 해야 했는데 오늘 그 주인공이 쏜 전기침에 쏘여 말을 잃었다"고 적으며 전기침 만큼 고통스러웠던 당시 상황을 언급했습니다.  

 

 

특히 그녀는 글에서 "15년을 이 바닥에서 별의별 인간들을 경험하고는 인생사에 무릎을 꿇었다고 생각했고 이제 거진 내려놓았다 생각했는데 아니었다."라고 밝혀 그녀가 최소 15년은 연예인들과 함께 일한 경험이 있는 어느 정도 위치의 에디터 겸 스타일리스트임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특히 에디터A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질색하는 얼굴과 요동치는 인간의 지* 앞에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바보가 돼 버렸다"며  "인사는 생략, 의자에 앉아 서 있는 내 면전에 대호 휴대전화를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며 "나한테 그러는 건지 그 방에 있던 모두에게 그러는 건지 모를 정도로 흥분 상태였다"고 밝히며 당시 갑질한 연예인이 충격적인 수준의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이 때문에 현재 과거 규현이 했던 말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과거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 출연했던 아이린은 당시 시종일관 말을 아끼고 질문에 단답형의 대답만 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이 때 규현이 그녀를 옹호하며 그가 원래 내성적인 성격임을 밝혔습니다. 

 

 


당시 라디오 스타의 MC였던 규현은 "아이린이 이렇게 많이 말하는 건 처음 봤다"라며 그를 옹호하는 한편 "아이린의 내성적인 성격을 알고 있다"고 말해 원래 아이린이 말을 많이 하지않는 내성적인 성격이라고 밝혔습니다.

 

만약 이런 상황이라면 일각에서 주장하는 아이린 슬기 갑질설이 와닿지 않는 부분이 있는데 이 때문에 당사자들의 입장 발표까지 되도록 섣부른 추측은 하지 않는 것이 좋겠습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