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한스푼

 

 

부산시가 코로나19 대응 방침을 '3단계' 수준으로 강화하기로 결정하는 동시에 모든 시민들이 따라 줄것을 당부했습니다.

부산시는 30일 코로나19 바이러스로부터 부산을 완전 봉쇄하겠다는 각오를 밝히며 향후 72시간동안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코로나 확산을 방지하겠다는 긴급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오늘(30일)부터 12월 3일 수능시험 날까지 투입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겠다. 72시간 동안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원천 봉쇄한다는 각오로 임하겠다"고 말하며  "앞으로 72시간을 어떻게 버텨내는가에 따라 우리 아이들의 미래, 부산의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부산에서는 부산진구 '초연음악실'발 관련 누적 확진자가 무려 120명이 나오면서 큰 혼란이 이어지고 있으며 이로 인해 n차 감염 등으로 병상 부족 사태까지 벌어지고 있는 다급한 상황. 이 때문에 3단계 수준의 조치는 필수적이었다는 평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한편 이번 부산 3단계 조치로 인해 1일 0시부터 부산 시민들은 3일간 다음과 같은 행동 규제를 받게 됩니다. 

 

 

3단계가 실시되면 모든 시설에 대한 집합 금지가 시작되며 국공립 시설은 실내외 상관없이 운영이 정지됩니다. 또한 10인 이상 모임도 불가하며 대중교통 KTX등과 같은 수단도 50%이내로 예매가 제한됩니다. 

 

학교는 원격수업으로 전환되며 교회모임과 같은 종교모임은 1인 영상만 허용됩니다. 

 

 

현재 30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이틀 연속 400명대를 기록해 우려감이 커지고 있으며 현재까지 코로나 확진자는 총 3만4201명입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