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한스푼

 

 

그룹 크레용팝 출신으로 잘알려진 가수 소율이 결혼후 더이상 문희준의 아내가 아니라는 폭탄 발언을 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난 8일 방송된 MBN '미쓰백'에 출연한 소율은 이날 아이돌 시절 보여주지 못한 뛰어난 가창력을 뽐내며 '오르락 내리락'이라는 제목의 트로트곡을 선보였습니다.

 

 

무대에서 "숨겨진 사랑이란 뜻이다"라고 말하며 자신을 아카시아라고 소개한 소율. 이에 패널로 참여한 작곡가인 윤일상은 "(남편) 희준이는 어떡하고"라고 묻자 소율은 "저 남편 없습니다"라고 말해 패널들의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여기에 더해 가수 백지영은 소율편을 들면서 "소율이는 남편 있어도 아카시아는 남편 없으니까"라고 말하며 소율이 발언을 지지하기도.

 

 

한편 소율은 이날 출산과 육아에 대한 고통을 토로하며 아이돌 이후의 삶이 쉽지 않았음을 고백했습니다. 그녀는 현재 삶에 대해 "출산과 육아라는 힘든 시간들이 파노라마처럼 스쳐갔다"며 "그래도 내 건강과 자아를 찾는 것이 먼저, 그래야 우리 가족 모두 행복할 것, 나 자신부터 사랑하자, 소율아 사랑한다"며 자신에게 영상편지를 보내었습니다.

 

 

또 남편 문희준에 대해서 소율은 "남편이 너무 잘해줘, 우리 남편 너무 사랑한다"며 "지금도 희율이 보고 있다, 소중한 가족들, 너무 중요하지만 일단 나 박소율부터 먼저 챙겨보겠다"고 밝히며 남편으로부터의 사랑 그리고 가족에 대한 소중함을 간직한채 가수 박소율로서 자신도 챙기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