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한스푼

 

 

대구 한 새마을 금고에서 괴한이 침입해 난동을 부려 큰 우려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 범인이 전직 임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24일 오전 11시 20분쯤 대구 동구 신암동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범인은 직원 B씨(48·남)와 C씨(39·여)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범인 A씨는 새마을 금고로 갑자기 들이닥쳐 들어오자 마자 피해자들을 향해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그의 범행으로 인해 당시 근무중이던 40대 남자 직원이 숨지고 30대 여자 직원이 큰 중상을 입었으나 병원으로 이송뒤 결국 숨졌습니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려 했으나 A씨가 독극물을 마신 탓에 병원으로 이송되며 추가 수사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한편 이번 사건은 원한에 의해 일어난 범행이라고 추정이 되는데 이는 A씨의 주변인들이 실제로 A씨가 피해자들과 송사(재판에 의하여 원고와 피고 사이의 권리나 의무 따위의 법률관계를 확정하여 줄 것)가 얽힌적 있었다고 밝히고 있기 때문입니다.  

 

 

 


A씨 측근에 의하면 6년 전 A씨가 새마을금고 감사로 재직 당시 이번에 숨진 직원 두 명에 의해 성추행범으로 몰려 고소까지 당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후 몇몇 직원의 양심선언으로 누명을 벗긴 했으나 이미 많은 시간과 돈을 쓴 상황이었다고 합니다. 


결국 숨진 직원 두명은 당시 해임이 되었는데 이에 A씨의 측근은 "당시 성추행범으로 몰았던 직원 2명은 해임됐으나 최근 복직했다"며 "이들이 복직 후 성추행 건으로 A씨가 쓴 변호사비를 두고 공금횡령이라 주장해 다시 송사가 진행됐다. 서로 간의 원한이 극으로 치달아 A씨가 범행까지 저지른 것 같다"고 말하며 둘이 복귀후 A씨를 상대로 또 송사를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이 모든 것을 종합하면 A씨는 송사건들로 피해자들과 사이가 멀어지며 원한을 갖게 되었고 결국 이로 인해 오늘 범행까지 저지른 것으로 추정이 됩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